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최고의 영화상

맥스무비



    
조회 수 5850 추천 수 0 댓글 8

작년에 살아오는 동안 최고로 영화 많이 봐서 총 344편을 봤습니다.평년엔 많아봐야 200편이었는데,

진짜 많이 봤죠.익무덕이 컸습니다.분류해보니 시사회,예매권등으로 115편,개인적으로 본게 112편,

부천 영화제를 비롯한 기타 영화제가 42편이지만 익무 기자로 뽑혀 본게 33편이니 이것도 익무 덕.

KOFA에서 본게 75편,은근 많이 봤네요.여튼 정리하느라 골치 좀 썩혔는데,그중에서 최고가 외국 영화.

이건 뺄 수 없어 하는 작품이 한 두 작품이 아니었는데,그냥 제 취향에 맞는 영화 위주로 뽑았어요.

2013년 극장 개봉 영화로 범위를 좁혔구요.제 영화 취향은 간단합니다.쉬운 영화,보고 나서 여운이

오래가는 영화.그래서 이게 왜 순위에 들어갔냐 하는 작품이 있을 수 있습니다.그럼 순위 들어갑니다~

 

1.http://extmovie.maxmovie.com/xe/index.php?mid=review&search_keyword=%EA%B7%B8%EB%A0%87%EA%B2%8C+%EC%95%84%EB%B2%84%EC%A7%80%EA%B0%80&search_target=title&document_srl=3369988

 

특별히 떨어지는 작품없이 꾸준히 작품을 내놓는 능력이 대단한 고레에다 감독의 작품이 좋으면서도 너무 완벽주의라고

느꼈는데,이번 작품은 참 편하게 볼 수 있었네요.알고보니 감독 자신도 아버지가 되었다고 부모의 마음으로 영활 만들었다고

해서 역시나 했습니다.

 

                                           11_09_39__529d3d63948a2[F230,329].jpg

 

2.http://extmovie.maxmovie.com/xe/index.php?mid=review&search_keyword=%EC%85%B0%EC%9E%84&search_target=title&document_srl=1272019

 

얼마든지 꿀꿀하고 지저분하게 갈 수 있는 얘길 깔끔하게 간 점이 좋았습니다.그러면서 슬프죠.한마디로 도시 스타일.

왠지 감독 성향이 독특하다고 느꼈는데,흑인이라 그래서 그런가 했네요.패스벤더의 명연기는 두말하면 입아프죠.

 

                                           10_22_23__516ca7cf4ce76[F230,329].jpg

 

3.http://extmovie.maxmovie.com/xe/index.php?mid=sisareview&search_keyword=%ED%85%8C%EC%9D%B4%ED%81%AC+%EC%89%98%ED%84%B0&search_target=title&document_srl=1177235

 

가족 먹여살리기가 지상 과제인 중산층 가장의 이야기는 딱히 남자만 이해할 수 있지는 않을 겁니다.

이 영화는 재난 영화로도 현대인의 불안을 그린 영화로도 여러 방향으로 읽힐 수 있다는 점이 근작

머드보다 맘에 들었네요.

 

                                             c12ce1bc812210ff35e733c572c6128f.jpg

 

4.http://extmovie.maxmovie.com/xe/review/3377877

 

추리소설을 좋아하는데,이렇게 피철철 장면이나 깜짝 음향이 없이도 긴장감 제대로인 영화를 만들 수 있구나 싶어

감탄이 나왔네요.등장 인물 각자의 입장에서 보는 시각은 다를 수 있다는 점도 마찬가지.

 

                                             10_29_01__52ae575d7326b[F230,329].jpg

 

5.http://extmovie.maxmovie.com/xe/index.php?mid=sisareview&search_keyword=%ED%8C%8C%EB%9D%BC%EB%8B%A4%EC%9D%B4%EC%8A%A4+%EB%9F%AC%EB%B8%8C&search_target=title&document_srl=2753565

 

중년 남자가 나오면 낭만적인 영화가 얼마든지 나올 수 있는데,중년 여자가 나오면 신기하게도 찬반 양론의 영화가 많이

나오죠.이 영화도 보는 동안은 불편하고 그랬는데,시간이 지날수록 문득문득 떠오르는 영화입니다.

 

                                              14_19_59__5242727f610a1[F230,329].jpg

 

6.http://extmovie.maxmovie.com/xe/index.php?mid=sisareview&search_keyword=%EC%9B%94%ED%94%8C%EB%9D%BC%EC%9B%8C&search_target=title&document_srl=1177145

 

미국의 문제아,좀 노는 아이들에 대한 원작을 겸한 감독의 따스한 어루만짐이 느껴지는 영화.어느 누구도

월플라워로 태어나진 않았다.

 

                                               18_27_33__51516a055932b[F230,329].jpg

 

7.http://extmovie.maxmovie.com/xe/index.php?mid=review&search_keyword=%EB%91%90%EB%8D%94%EC%A7%80&search_target=title&document_srl=2982011

 

다른 일본 감독이 두더지를 건드렸다면 집어쳐 했겠지만 소노 시온이라면 자격이 있다.원작엔 없는 동일본 대지진을

영화내용에 집어넣은 것도 현재의 일본을 살아가는 감독의 에정으로 보여 눈물겹다.

 

                                              33386_51c3a71b993a0_himizu_poster[F230,329].jpg

 

8.http://extmovie.maxmovie.com/xe/index.php?mid=review&search_keyword=%EB%9F%AC%EC%8A%A4%ED%8A%B8+%EC%95%A4+%EB%B3%B8&search_target=title&document_srl=1125260

 

화면과 음악은 멋지구리 한데,이야기는 서걱서걱 소리가 들릴 정도로 메마른것의 대비가 한마디로 강렬하다.몸이 불구인 여자와

덜 자란 남자의 그것은 사랑이 아니라도 좋고 사랑이 아니라고 할수도 없다.

 

                                              09_52_36__5158da543aaf7[F230,329].jpg

 

9.http://extmovie.maxmovie.com/xe/index.php?mid=sisareview&search_keyword=%EC%9B%94%ED%84%B0%EC%9D%98+%EC%83%81%EC%83%81%EC%9D%80&search_target=title&document_srl=3223794

 

유쾌,상쾌,통쾌.보는 동안도 기분좋았고 보고나서도 기분좋았던 영화.영화를 보는 의미중 하나가 대리만족에

있다는걸 여실히 느낄 수 있었다. 

 

                                              18_25_00__52b8016c622c7[F230,329].jpg

 

10.http://extmovie.maxmovie.com/xe/index.php?mid=review&search_keyword=%ED%8E%98%EC%96%B4%EC%9B%B0&search_target=title&document_srl=3224315

 

역사물을 좋아하면서도  왠지 박제된 느낌을 피할 수 없었는데, 이 영화는 등장인물 한명 한명이 현실에도 있을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스케일만이 역사물의 재미는 아닐 것이다.

 

                                              11_34_43__5279aac37223d[F230,329].jpg

 

                                            

 

                                           

 

 

 

Comment '8'
  • profile
    하록이 2014.01.02 02:52

    월플라워 놓친게 참 아쉬워요..

  • ?
    포인트팡팡녀! 2014.01.02 02:52
    축하해~! 하록이님은 50포인트에 당첨되셨어 ㅋㅋㅋ 활동 많이 해 +_+
  • profile
    누욕 2014.01.02 03:43

    스티브 맥퀸 감독이 비디오 아트 하시던 분이라 그럴거에요.

    감각적이면서 도회적이죠. 제 취향 저격 당한 영화였습니다ㄷㄷ 그 엄청난 첫느낌을 극장에서 느낄 수 있었으면 좋았을텐데 개봉이 늦어서 아쉬웠네요..

  • profile
    세이쥬 2014.01.02 06:55
    오~

    필감 해야할 명작들 이네요
  • profile
    무저기 2014.01.02 12:08

    좋은 글 감사히 읽었습니다. '러스트 앤 본'은 여전히 먹먹한 기억이네요

  • profile
    히컵 2014.01.02 12:43
    저도 좋은 글 잘 봤어요 ㅎ

    참고해수 놓친 작품즐 꼭 만나야겠어요 ㅎ
  • ?
    얄개 2014.01.04 00:19
    페어웰 마이퀸은 기본 배경없이 보니까 도저히 따라가기가 벅찼던.. 저 같은 분들은 엔딩씬에서 회한의 한숨을 내쉬더라고요ㅜㅜ
  • profile
    해피독 2014.01.04 00:41
    으아닛,제 세대분들은 베르샤이유의 장미라는 필독 만화가 있었죠.^^
    더나가 프랑스 혁명사를 독파하기도 했고 한때 프랑스 역사에 푹 빠져있었어요.

영화수다

영화, 책, 공연 수다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주피터 어센딩] 운명의 선택 이벤트 당첨자입니다. 13 new 익스트림무비 2015.01.29 324
공지 [빅 아이즈] 팀 버튼 감독 인터뷰 6 newfile 카란 2015.01.29 582
공지 '개훔방' 불법 파일 유출에 대한 영화사측 입장 10 newfile 익스트림무비 2015.01.29 1626
공지 '인터스텔라' 국내판 블루레이 스펙 14 newfile golgo 2015.01.29 1257
공지 '워킹걸' 무삭제 VOD 오늘 런칭 13 newfile golgo 2015.01.29 1836
공지 '스폰지밥 3D' 전태열, 박만영 등 원조 성우들 더빙 영상 5 newfile 익스트림무비 2015.01.29 7518
공지 김수미 <헬머니> "천만 돌파시 비키니 입고 청계천에서 30분간 욕" 19 new 부코우스키 2015.01.29 2224
공지 [오늘의 발리우드] 오바마, 샤룩 칸 영화의 명대사를 읊다 6 newfile raSpberRy 2015.01.29 714
공지 봉만대 감독, <떡국열차> 만든다..김구라 주연 24 new 와쿠이 2015.01.29 1756
공지 [주피터 어센딩] IMAX /4D/3D 중 당신의 선택은? 74 updatefile 익스트림무비 2015.01.27 1863
42458 슬픈 좀비 단편 [언다잉 러브] 14 file 랜디 2014.01.02 3216
42457 2013.12.26 용의자 무대인사 사진들 & 용의자 단평 4 file 하루새 2014.01.02 2695
42456 영드 셜록 시즌3-1 장면 중에서 움직이는 짤방 2 ㅍ츄휴 2014.01.02 2826
42455 아라비안 나이트 범우사판 7 sattva 2014.01.02 2684
42454 '세인트 세이야' 새 극장판 티저 예고편 4 file golgo 2014.01.02 2406
42453 로다주는 역시 옆집 아저씨 같아서 좋습니다 19 file 김혜수 2014.01.02 3443
42452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리메이크 영화 였네요.리메이크는 썩은 토마토 ... 9 ㅍ츄휴 2014.01.02 3015
42451 어영부영 흥행하는 영화 6 file 수위아저씨 2014.01.02 2856
42450 그렇게 개봉관이 확대된다 8 file 수위아저씨 2014.01.02 2725
42449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헐리우드 가상캐스팅 놀이 3 file 수위아저씨 2014.01.02 2169
42448 마틴 프리먼, '셜록' 하마터면 출연 못할 뻔... 2 file golgo 2014.01.02 4830
42447 1월 10일 북미 개봉하는 용의자가 뉴욕 프리미어를 열고 맷 데이먼씨랑 본 ... 9 file 하루새 2014.01.02 2712
42446 '잭 라이언' 키이라 나이틀리 캐릭터 포스터 4 file golgo 2014.01.02 3353
42445 오다기리 조, 탐정 드라마 출연 3 file golgo 2014.01.02 3301
42444 '레고무비' 2월6일 개봉, 메인포스터 공개 2 file 수위아저씨 2014.01.02 2200
42443 여명 주연 '화룡대결' 개봉 예고편 4 file golgo 2014.01.02 2561
42442 '사대명포 2' 개봉 예고편 1 file golgo 2014.01.02 2677
42441 볼 때마다 불편한 영화포스터 11 file 수위아저씨 2014.01.02 4155
42440 게임 배트맨 아캄 오리진 새 스토리 DLC 컨셉아트 ㅍ츄휴 2014.01.02 1801
42439 졸음도 영화의 요소다 8 수위아저씨 2014.01.02 3293
42438 김강우 '찌라시: 위험한 소문' 2월 개봉 1 file golgo 2014.01.02 2684
42437 익무여신 심은경&나문희 싱크로율 영상 2 file golgo 2014.01.02 2661
42436 전쟁 드라마 '포화속의 우정' 2월 개봉 4 file golgo 2014.01.02 2866
42435 프로페서X와 매그니토의 신년인사 8 file 정체불명 2014.01.02 3050
42434 셜록 시즌 3를 기다려야 하나 말아야 하나 2 나나고양이 2014.01.02 2724
42433 이장호의 외인구단 이해할수가 없네요~ 3 file 바람의명 2014.01.02 4725
» 내가 뽑는 2013년 최고의 외국영화 8 file 해피독 2014.01.02 5850
42431 변호인이 천만 넘길 경우 세우게 되는 또 하나의 기록 13 file 하루새 2014.01.02 6629
42430 시상하랬더니 성대모사하는 박중훈 ㅋㅋ 14 카오루 2014.01.02 8425
42429 [갑오년 기념] 말 나오는 영화들 27 file 김치콕 2014.01.02 5612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 974 975 976 977 978 979 980 981 982 983 ... 2394 Next
/ 2394

Copylight(c) Extmovie.COM All Right Reserved. E-mail

시사회문의

Top